[여기서 잠깐!]중국몽에는 금융도 포함이다 🐉

조회수 1122


Heroes Three


2021년 1월 13일 (수)

📍2021년은 중국 공산당 창당 100 주년이자 14.5계획 (14차 5개년 계획, 2021년~2025년) 이 시작되는 해. 따라서 본격적으로 세계지존 (a.k.a 중국몽)이 되기 위해 그간 준비해 온 야심만만 계획을 각 분야에서 실행할 전망. 특히 금융개혁을 통해 미국에 맞설 자본시장 기틀 마련 중 
 
2020 잠깐 리뷰
▪ 그간 중국 기업들은 자금조달을 직접금융보단 간접금융에 의존하는 구조였음 (직접금융 비율: 미국 80% vs 중국 20% 수준), 이에 이를 악물고 금융당국은 IPO 등록제*를 2019년 상하이 커촹판 (스타보드)를 시작으로 도입 & 흥행. 이에 작년엔 심천 창예판 (차이넥스트)으로까지 등록제를 확대시키며 자금조달 세계를 업그레이드 시킴
▪ 결국, '커촹판+창예판= 차스닥 (차이나판 나스닥)' 에 미래 전략 산업들을 대거 상장 & 해당 기업들을 미국→홍콩·중국본토 증시로 홈커밍 시키며, 찐나스닥과 맞짱뜨기 위해 체력 충전
▪ 이 외, 외국인 투자자들 대상의 진입장벽도 대폭 낮추며 신뢰 구축에도 힘씀. 특히, 외국계 금융회사가 중국 내 증권사 설립 (중국 현지 파트너와 JV를 통해야 했음) 시 지켜야 했던 지분 제한을 철폐함 (원래 중국에 올인했던 UBS가 제일 먼저 100% 지분 획득)
 👉🏼자본시장의 1차 & 2차 시장 (프라이머리 & 세컨더리 마켓) 을 모두 업그레이드 시켜버리는 전략 시전. 결국 2020년 Buy China를 부추김


그래서, 2021년은? 
▪ 이미 성공이 확인된 IPO등록제를 중국 A주 (중국인 투자전용 주식) 시장 전반에 걸쳐 시행할 전망. 이르면 양회 (3월 3-5일) 폐막 이후 or 2분기 내로 시작  
▪ 단순 더 빠르게, 더 쉽게, 더 많은 기업을 상장시켜!가 아니라, 질적 향상도 도모중. 작년 말 개정된 중국 거래소 상장폐지 기준의 초안이 너무 느슨하다며 최근 더 강화시킴    
글로벌 투자은행들 & 뮤추얼 펀드들도, 웰컴 투 차이나. 소매금융으로 확장하려 뉴밥그릇을 찾아헤매는 기존 IB (골드만삭스·모건스탠리)들 & 중국 부호들이 vvip인 웰스 매니지먼트의 강자, 스위스계 은행들 (크레딧 스위스·UBS)이 인력 늘리며 경쟁 
▪ 이젠 무조건적인 위안화 절하보다는, 위안화 격상을 꾀하려 함. 외국인 투자자의 직접 투자시, 당국의 승인 없이도 은행 계좌 설립 가능한 전례없는 후한 인심 발휘 & 글로벌 채권 3대 지수 편입 완성으로, 가뜩이나 절대금리 높아 메리트 있는 중국채권 인기도 지속. 고질적 문제인 역내 (CNY)-역외 (CNH) 통화의 갭 문제도 국경간 위안화 사용 촉진으로 풀어내려는 중
▪ 이와 동시에, 디지털화폐 (CBDC) 발행 및 상용화 속도 내어, 달러 의존도 낮추고 미국의 금융 패권에 도전하는 큰그림 그리며 (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 공식 사용 목표), 블록체인을 정부차원의 신인프라 범주에 포함시켜 금융분야에 도입 박차
▪ 그 외 기초작업도 열심. 인민은행의 기준금리인 최우량 대출금리 (LPR) 개혁 및 예금금리의 자유화도 추진 발표
 👉🏼작년에 잘한 거 쭉, 더 잘할 계획. 거기에 기초는 더 단단하게 & 가지는 더 풍성하게. 위의 리스트 모두 달성 시, Buy China도 무난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. 단, (앤트그룹 케이스처럼) 절대권력으로 만들어낸 개혁의 가장 큰 리스크도 절대권력 & 미국의 견제는 고도화될 듯

* IPO 등록제: IPO 예정 기업들이 상장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해 서류 적격 여부만 검증 받으면 등록 절차에 따라 곧바로 상장할 수 있는 제도. 이를 통해 보통 1년이 걸리던 상장이 4개월로 줄어듬 & 기존의 채권 발행 or 자사주·부동산 담보 등을 통한 자금 조달 (간접금융) 대신, 직접 주식 시장을 통해 조달 가능 (직접금융)



순살 TMI🤐

✔️중국의 빅픽쳐, 2035년까지 GDP 2배 달성 & 2019년 미국의 67%에서 1.2배로 드림 하이를 위해 앞으로 5년은 금융 개혁에 포커스! 
✔️분야별 흐름은, 그동안 하이테크 기업이 중국 정부의 우선순위였다면, 이제는 친환경 기업에 주목!






9 0